거울을 통해 자신을 바라보는

남녀의 생각차이 이유

(페미니즘의 시작?)


지금부터 하는 이야기는 어느 교수의 주관적인 주장입니다. 저는 그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시행한 것일 뿐, 이 주장에 완전히 동의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매우 흥미로운 이야기이므로 재미있게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모든 분이 이 글의 제목대로 생각하지는 않으시겠지만, 대다수 여성은 거울 속의 자신의 모습에 불만족스러워하고, 남성은 거울 속의 자신의 모습에 대체로 만족한다고 알려졌습니다. 아래의 그래프는 성인남녀 4,931명을 대상으로 '두잇서베이'에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인데, 남녀 모두 대체로 자신의 얼굴을 보통 이상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두잇서베이, 성인남녀 4,931명 대상)

 

  그래프를 조금 더 자세히 보시'못생겼다'고 응답한 비율은 여성이 남성보다 2.7%p 높았고, 예쁘다고 응답한 비율은 남성보다 5.5%p 낮았습니다. 아마 남녀 모두 평등하게 민낯 상태라는 상황을 설정해놨다면 못생겼다고 응답하는 여성의 비율이 많이 늘어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남성의 경우에는 그루밍족이 많아졌다고 해도 저 수치에서 크게 변동은 없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런 현상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남녀 모두가 공감하고 있는데, 당장에 자신의 주변 친구들만 보아도 쉽게 이 상황이 이해되실 겁니다.

  

(brightside.me)

 

 이것이 개인의 생각 차이 때문에 생긴 거라면 성별에 따라서 차이가 나지 않았겠지만, 흥미롭게도 성별에 따라 극명하게 차이를 보였습니다. 어째서 남녀가 거울을 보는 것부터 이런 생각의 차이가 생긴 것일까요?



 보통 남성은 화장실 말고 자신의 얼굴을 볼 기회가 없습니다(개인 손거울 잘 안 들고 다니므로). 근데 화장실은 조명이 거울에 반사되어 미적 효과를 더 해주고, 주변 타일이 환한 것도 미적 효과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그리고 화장실 안의 습기가 필터 효과를 주어서 잘생기게 도움을 주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남자들이 밖에서 거울을 보지 않기에 "나 정도면 괜찮지 않나..?"라는 착각을 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고, 여성의 경우 화장실 외적으로 거울을 많이 보기에 그런 착각에 빠지지 않는 것으로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정말 화장실의 필터 효과 덕분에 보통의 외모를 가진 남성이 잘생겨 보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냉정하게 이런 필터 효과를 준다 하더라도 해결하지 못할 남성까지 자신의 얼굴에 만족도가 높다는 것을 보면 이 주장은 타당성이 없다고 판단됩니다.


 

 다른 주장으로뇌에서 남자가 잘생겼다고 착각하게 만들어 자신감을 높여주고, 그 자신감으로 여성에게 접근할 수 있게 만들어 '번식 가능성'을 높이게 만들어졌다는 것인데, 그럴듯하지만 크게 납득할 만한 주장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내 얼굴이고, 내가 자주 보기 때문에 익숙해져서 좋아 보이는 게 아닐까 싶어도, 여성에게는 해당하지 않는 내용이기에 이 주장도 받아들이기 힘들 것 같습니다.


  

 이런 여러 주장 속에서 저에게 굉장히 흥미로운 제보가 왔습니다. 저는 이를 확인하기 위해 페이스북 페이지의 구독자 중 119명의 성인 여성을 대상으로 11 설문조사를 시행했습니다. 근데 표본이 너무 작은 것 같고, 여성에 한해서만 시행하면 객관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하여 공개적으로 설문조사를 다시 한 번 진행했습니다.


 

  일단 해당 주장을 제기한 교수는 수업을 청강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세 가지 질문을 무기명 투표로 진행했습니다먼저 첫 번째 질문 '자신의 성별'이었고, 두 번째 질문 '한 커플이 지나갈 때, 남성과 여성 중 누구를 보는가?'였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 질문 '남성 신체와 여성 신체 중 어느 신체에 성적매력을 느끼는가?'였습니다.



 위 수업을 듣는 학생 중의 대다수 남성은 여성을 쳐다보고, 여성에게 성적 매력을 느낀다고 적었습니다. 근데 여성은 의견이 엇갈렸는데, 결과적으로 약 80% 가까이 되는 여학생이 여성을 먼저 쳐다본다 적었고, 여성에게 성적매력을 느낀다고 적었다고 합니다. 남성인 저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답변이어서 직접 설문조사를 시행하게 됐습니다.


 본 설문조사의 결과를 확인하기 전에 119명의 성인 여성에게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부터 먼저 보여드리면, 94명의 여성은 커플이 지나갈 때 여성을 먼저 본다고 대답해줬습니다. 이를 퍼센트로 나타내면 약 79%인데, 위 수업에서 나온 수치와 비슷합니다.


 

 근데 두 번째 질문에서 약간 차이가 발생했는데, 70명의 여성은 남성의 신체에 성적매력을 느낀다고 대답했고, 49명의 여성만이 여성의 신체에 성적매력을 느낀다고 대답했습니다.

 

 퍼센트로 보면 약 41%에 가까운 여성이 여성의 신체에 성적매력을 느낀다는 것인데, 교수가 진행한 설문 결과와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그래도 10명 중 4명의 여성이 남성이 아닌 여성의 신체에 성적매력을 느낀다는 답변은 꽤 흥미로웠습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서 성적매력을 느끼는 여성의 신체 부위를 말해준 여성도 있었는데, 다리를 언급한 여성이 가장 많았고, 허리에서 골반의 라인과 가슴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추가로 남성에게 성적 매력을 느낀다고 대답한 여성 중의 대다수는 남성의 어깨에 성적매력을 느낀다고 대답해줬습니다.


 겨우 119명의 표본을 대상으로 어떤 결론을 내리기가 부족하다고 생각해 남성을 포함해 더 많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는데, 남녀 총 1,913명이 참여해주어서 조금 더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일단 남성은 1,341명이 응답해줬고, 여성은 571명이 응답해줬습니다. 질문에서 답변할 수 있는 경우의 수를 다 나열해서 아래의 표를 정리해봤는데, 119명의 1:1 설문조사에서 Q2('남성 신체와 여성 신체 중 어느 신체에 성적매력을 느끼는가?')에서 얻었던 퍼센트와 비슷한 수치의 답변이 나왔습니다.



왜 이런 결과가 나온 걸까요?


 남성분들은 이 결과를 이해하기 힘드실 텐데, 교수의 해설에 따르면 우리나라 여성은 남성 우월주의 속에서 오랜 기간 살아왔기 때문에 끊임없이 자신을 남성의 관점에서 판단하게 됐고, 오랜 시간 동안 그렇게 살아온 탓에 남성의 눈을 가지게 됐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래서 남성의 눈으로 여성을 바라보기 때문에 여성을 먼저 쳐다보고, 저 여성은 왜 저 남자에게 사랑받는지 생각한다고 하더군요(얼굴이 어떻게 예쁜지, 옷은 어떻게 입었는지 등). 또한, 더 나아가서 여성의 신체에 성적인 매력을 느끼기까지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결국, 자신의 눈으로 자신의 모습을 보는 것이 아니므로 대다수 여성은 자신의 모습에 불만족스러운 것이고, 이런 남성의 눈에서 탈피하고자 하는 노력에 '페미니즘이 시작됐다'고 이야기합니다.



 객관적인 사실이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여성이 여성의 신체에 성적매력을 느낀다는 약 47.63%의 결과를 이해할 수 있게 만드는 최선의 답변 같습니다.

 


 그리고 이런 현상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수많은 다른 나라에서도 공통으로 일어나는 이유가 분명 그들도 과거에는 남성 우월주의 속에서 살아왔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물론 이것이 정확한 사실이라 말할 수 없지만, 꽤 흥미로운 주제였습니다. 정말 많은 여성이 남성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있는 것인지 궁금하군요.




Copyright. 스피드웨건. (유튜브 등 불펌 금지)

Copyright. 스피드웨건. (유튜브 등 불펌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