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하다가 대·소변 마려우면 어떻게 할까?

 

 마라톤을 직접 경험해보신 분도 많을 텐데, 마라톤은 42.195km의 거리를 달리는 장거리 종목으로 자신의 지구력과 정신력의 한계를 시험할 수 있는 종목입니다. 일반인들도 특별한 제한 없이 각종 대회를 통해 경험하실 수 있는데, 이렇게 마라톤을 하다가 생리적인 현상인 대·소변이 마려우면 어떻게 처리하는지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이를 알아보기 전에 마라톤의 기원부터 알아보려고 합니다. 마라톤은 기원전 B.C 490년 그리스와 페르시아의 전쟁에서 그리스의 승전보를 알리기 위해 '휘디피데스'라는 병사가 마라톤(전쟁을 벌인 지역 이름)에서 아테네까지 약 40km 정도 되는 거리를 달려 "기뻐하라, 우리가 정복했다"라는 말을 하고 그대로 쓰러져 죽은 데서 기원했다고 합니다.

 


 죽은 그리스 전령을 기린다는 명목에서 마라톤이라는 종목이 탄생한 것인데, 실제로 그 병사는 죽지도 않았고, 그 이전에 약 241.4km의 거리를 이틀 만에 주파한 기록을 가진 우수한 전령이기도 합니다.

 


 즉, 마라톤을 스포츠로 만들기 위해 약간의 거짓말이 가미된 이야기인데, 어찌 됐든 마라톤올림픽의 꽃입니다. 최초 마라톤 경기가 42.195km의 거리로 치러진 것은 1908년 런던 올림픽인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것은 1924입니다. 여자 마라톤은 1984LA 올림픽에서 정식 채택되었습니다.

 

 거리에 관한 이야기도 말이 많은데, 42km가 아니고 42.195km라고 불리는 것인지 궁금하신 분이 많으실 겁니다. 사실 처음에는 거리를 42km로 정했는데, 영국 황실 사람들이 마라톤 출발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하여 출발선을 윈저궁 황실 육아실의 창 아래로 옮기면서 195m가 더 늘어나 42.195km가 됐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한곳에 모여 볼일 보는 일반인 참가자들)

 어쨌든 이렇게 장거리를 달린다면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몇 시간 동안 달려야 합니다. 근데 몇 시간 동안 대·소변이 마렵지 말라는 법은 없습니다. 물론 일반인 참가자의 경우 기록이 크게 중요하지 않으므로 눈치껏 해결할 수 있지만, 선수들은 사정이 좀 다릅니다.

 


 마라톤의 규칙 중에는 지정된 장소에서만 달려야 하는 규칙이 있습니. 이를 어기고 지정된 장소를 이탈하면 실격 처리가 되는데, 정말 화장실이 급해서 가야만 한다면 심판의 허락을 받아야 합니다.

 


 근데 더 큰 문제는 자신의 기록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인데, 다른 선수들은 자신이 대·소변 보는 시간 동안에 멈추는 것이 아닙니다. 이런 것을 잘 알기에 선수들 스스로 마라톤에 앞서 몸 관리를 하는데, 달리는 동안 땀으로도 수분이 충분히 배출되어 소변이 마려운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

 

(경기 중 용변 보는 선수들)


 그래도 사람의 생리 현상은 조절할 수 없는데, 참을 수도 없습니다. 결국, 선수는 선택해야 하는데, 심판에게 말을 하고 화장실을 가든지, 아니면 달리면서 볼일을 보는 경우입니다.

 


 이 글을 읽고 계시는 대부분은 화장실을 가는 선택을 하겠지만, 선수들에게 기록은 상당히 중요합니다. 그래서 달리면서 볼일을 보는 실제 사례가 존재하는데, 2008년 스웨덴 예테보리 하프마라톤에 참가한 선수에 관한 일화가 유명합니다.

 

(※모자이크 처리 했습니다)


 약 4만여 명이 참가하는 세계 최고의 하프마라톤 대회는 수만 명의 관중이 함께 즐깁니다. 당시 19세의 나이인 미카엘 에크발은 설사를 하게 됐는데, 10km가 넘는 거리 동안 설사하면서 달렸습니다.

 

 이에 한 기자가 왜 레이스를 관두고 화장실에 가지 않았느냐고 묻자 시간 낭비이고, 멈추면 다음에 또 멈출 수 있으므로 고통 속에서도 달렸다고 합니다. 그의 기록은 21위였는데, 4만여 명의 참가자 중에서 설사를 하면서 21위라는 좋은 기록을 낸 것입니다.


 

 이외에도 다른 경기 중에 대변이나 소변을 하는 선수들이 종종 존재합니다. 자신의 기록을 위해 그런 역경 속에서도 달렸다는 것이 프로라는 생각이 드는데, 어떻게 보면 자신의 몸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다른 의견도 많은 편입니다. 이와 비슷하게 바이시클 경기에서도 마찬가지인데, 달리는 도중에 소변을 본다고 합니다.




Copyright. 스피드웨건. (유튜브 등 불펌 금지)

Copyright. 스피드웨건. (유튜브 등 불펌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