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이 발생하면 왜 쓰나미를 걱정할까?


 지진이 발생하면 발생한 시각과 진도, 진원의 깊이 등 해당 지진에 관한 정보가 빠르게 보도됩니다. 그리고 이와 함께 많이 나오는 내용이 '쓰나미의 발생 우려는 없다'인데, 왜 지진이 발생하면 쓰나미에 관한 정보도 알려주는 걸까요?




 먼저 지진과 쓰나미의 개념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지진은 지구 내부의 에너지가 지표로 나오면서 땅이 갈라지고 흔들리는 현상을 말합니다. 그리고 쓰나미는 바다 밑에서 지진이나 화산 폭발, 해저 산사태 등의 급격한 지각 변동이 발생했을 때 생기는 해일을 말합니다.


 그래서 쓰나미는 지진해일(津波·Tsunami)이라고도 하는데, 일본어 (tsu)’와 파도(:)나미(nami)’가 합쳐진 항구의 파도란 뜻이 있고, 이는 해안 근처에서 파도가 밀려온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쓰나미는 1930년도에 일본에서 사용하기 시작했고, 1946년 태평양 주변에서 발생한 알류샨열도 지진해일이 많은 희생자를 내면서 각국 언론이 쓰나미라는 일본어를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1963년 국제과학회의에서 쓰나미가 국제 용어로 공식 채택되면서 지진해일을 뜻할 때 쓰나미라는 이름을 쓰고 있습니다.



 앞서 쓰나미가 급격한 지각 변동으로 발생한다고 말씀드렸는데, 바다 밑에서 지각 변동이 이루어질 때 엄청난 양의 에너지를 방출합니다. 그러면 에너지는 물을 통해 이동하고, 방출하고자 하는 에너지의 영향으로 수면 높이가 순간적으로 높아집니다.



 높아진 수면 높이는 중력이 다시 아래로 끌어당기는데, 그러면 상하방향으로 출렁거림이 생기면서 수평으로 에너지를 전달하게 됩니다. 에너지는 해안에 도달할 때까지 위력이 줄지 않은 채로 시간당 최고 800의 매우 빠른 속도로 이동합니다.



 수심이 깊은 파도에서는 높이가 1~2m 정도로 작게 이동하다가 해안에 가까워지면서 물과 바닥과의 마찰이 심해지고 속도가 느려지게 됩니다. 근데 뒤에서 밀려오는 파의 주기와 에너지는 줄어들지 않아서 점점 물이 쌓이고, 이것이 거대한 파도를 만들어냅니다.



 이것이 바로 쓰나미로 쓰나미가 진짜 무서운 이유는 물이 쌓이기 전까지의 과정을 관측하기가 어렵다는 겁니다. 그래서 전 세계적으로 쓰나미의 발생 가능성에 대해서 주의보나 경보를 발표해주는 것이 국제관례입니다.


 보통 쓰나미가 잘 발생하는 조건은 수직 단층운동에 의한 규모 6.3 이상의 지진으로 진원의 깊이는 80이하의 얕은 곳입니다. 그래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 지진의 규모나 진원 등을 확인하고 쓰나미의 발생 우려가 없다고 알려주는 겁니다.


(giphy)


 만약 쓰나미가 발생해서 대피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달려서 쓰나미로부터 멀어지려는 것이 상책이 아닙니다. 쓰나미는 매우 빠른 속도로 모든 것을 집어삼키므로 올바른 대응이 필요합니다.


 먼저 지금처럼 쓰나미의 원리에 관해서 이해하시고, 해안 근처에서 지진을 느끼셨다면 최대한 고지대(최소 높이 30m 이상)로 대피하셔야 합니다. 만약 건물로 대피하시는 거라면 콘크리트로 매우 단단하게 지은 건물이어야 버틸 수 있습니다.



 만약 고지대로 대피할 시간도 없었다면 나무 위라도 올라가야 하고, 물에 뜰 수 있는 물건을 꼭 잡고 있어야 합니다. 이렇게 생존했다면 안심하지 마시고, 계속 상황을 지켜봐야 합니다. 왜냐하면, 쓰나미는 한 번만 오는 것이 아니라 몇 시간 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몰려기 때문입니다.



Copyright. 스피드웨건. (유튜브 등 불펌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