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호흡하면 이산화탄소를 주는 게 아닐까?


 우리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호흡에 관해 배웁니다. 호흡은 생명체가 산소를 들이마시고, 이산화탄소를 내보내는 생명 활동을 말합니다. 이와는 반대 활동의 예시로 나무가 많이 등장하는데, 나무는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산소를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고 배웠습니다.


호흡

(호흡)



 근데 단순히 위와 같이 이해하고 있다면 인공호흡을 배울 때 개념 충돌이 일어납니다. 인공호흡은 호흡이 정지되었을 때나 가스교환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는 사람을 발견했을 때 폐의 가스교환 촉진을 유도하기 위해 호흡을 인공적으로 전달해 호흡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행위를 말합니다.


인공호흡


 앞서 우리가 하는 호흡이 산소를 들이마시고, 이산화탄소를 내보낸다고 했습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전달하는 호흡이 이산화탄소라는 말인데, 인공호흡은 이산화탄소만으로도 가능한 걸까요? 아니면 호흡을 전달하기 직전에 주변 공기를 입 안에 머금고, 그 상태 그대로 전달해야 하는 걸까요? 매우 혼란스러울 겁니다.


(주로 봐왔던 그림 자료)



 이는 주입식 교육의 폐해로 단순 암기만으로 호흡을 이해했기에 생긴 오해입니다. 사실 들숨(흡기)과 날숨(호기)에는 모두 산소가 있습니다. 들숨과 날숨을 했을 때 성분 비교를 해보면 아래의 표와 같습니다.


들숨 날숨 성분표


 들숨과 날숨일 때의 산소 비율을 보면 큰 차이가 없습니다. , 날숨을 통해 호흡을 전달해도 충분히 산소 전달이 가능합니다그리고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인공호흡은 폐의 가스교환을 촉진시키기 위한 조작이고, 산소 전달만을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아마 호흡에 관해서 처음 배울 때 이해를 돕기 위해 극단적으로 들숨은 산소를 마시고, 날숨은 이산화탄소를 내뿜는다고만 배운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까지 읽었다면 주제의 의문은 충분히 해결했을 텐데, 짧게 끝내긴 아쉬우므로 심폐소생술과 관련한 이야기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심폐소생술은 다양한 곳에서 교육을 받았을 것이고, 내용도 크게 어렵지 않아서 충분히 숙지하고 있을 겁니다. 그래도 다시 한 번 복습한다는 의미에서 짧은 심폐소생술 교육 영상을 아래에 첨부했으니 참고하길 바랍니다.



 심폐소생술은 중요합니다. 심폐소생술을 하면 생존율이 2~3배 정도 오르는데, 한국의 경우 심폐소생술 시행률이 매우 낮은 편입니다. 분명히 배웠음에도 실수할까 봐, 책임져야 할까 봐 등의 이유로 쉽게 나서지 않기 때문입니다. 물론 꼭 해야 한다고 강요할 수 없습니다.



 어쨌든 심폐소생술과 관련해 사람의 목숨이 달렸기에 이런저런 말을 덧붙이기가 참 어렵습니다. 그래도 사소한 궁금증을 해결하는 곳이므로 많이 궁금했을 만한 내용을 알아보겠습니다.



 심폐소생술 안에는 인공호흡도 포함됩니다. 입과 입이 만나야 할 수 있는데, 모르는 사람과 입을 맞춘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이를 소재로 사용할 때 망설이는 모습이 자주 보였듯이 말입니다. 정 못하겠다면 인공호흡 단계는 넘어가고, 가슴 압박만 해도 됩니다.


 다음으로 책임 관련한 문제입니다. 선한 사마리아인 법(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5조의2(선의의 응급의료에 대한 면책)이라고 20085월 응급의료법 개정안을 통해 생겼는데, 생명이 위급한 응급환자에게 응급의료 또는 처치했을 때 발생한 문제에 면책을 주는 법입니다.



제5조의2(선의의 응급의료에 대한 면책) : 응급의료종사자가 응급환자에게 발생한 생명의 위험심신상의 중대한 위해 또는 증상의 악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긴급히 제공하는 응급의료로 인하여 응급환자가 사상(死傷)에 이른 경우 그 응급의료행위가 불가피하였고 응급의료행위자에게 중대한 과실이 없는 경우에는 정상을 고려하여 형법」 268조의 형을 감경하거나 면제할 수 있다.


제63조(응급처치 및 의료행위에 대한 형의 감면) : 5조의21호나목에 따른 응급처치 제공의무를 가진 자가 응급환자에게 발생한 생명의 위험심신상의 중대한 위해 또는 증상의 악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긴급히 제공하는 응급처치(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하는 경우를 포함한다)로 인하여 응급환자가 사상에 이른 경우 그 응급처치행위가 불가피하였고 응급처치행위자에게 중대한 과실이 없는 경우에는 정상을 고려하여 형을 감경하거나 면제할 수 있다.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법안을 보면 위와 같은데, 사망에 대한 형사책임은 면죄가 아니라 감면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는 환자가 불가피하게 사망하면 형사책임의 가능성이 있다는 건데, 참 모호한 문제입니다.

Copyright. 스피드웨건. (유튜브 등 불펌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