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은 어떻게 조사하는 걸까?


 TV에 나오는 여러 방송 프로그램의 공통된 목표가 있다면 높은 시청률일 겁니다. 아무리 유익한 프로그램도 시청률이 저조하면 제작을 지속하기가 어렵고, 폐지되곤 합니다. 그래서 제작자 입장에서 시청률은 살생부와도 같은데, 시청률은 어떻게 측정하는 걸까요?




 TV는 전자기기이므로 자동으로 집계하는 장치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근데 허락도 없이 시청자의 시청목록을 수집하는 게 가능할까요? 당연히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우리나라에는 닐슨미디어리서치TNS미디어코리아(TNMS)라는 양대 시청률 조사기관이 있고, 해당 조사기관에서 각각 표본가구를 선정하여 시청률을 조사합니다.


시청률 그래프

(표본가구는 달라도 얼추 비슷하죠?)


 이들이 표본가구를 선정할 때는 매우 신중한 기초조사를 거치는데, 가구의 가족 구성원과 성별, 나이, 소득, 거주지역, 학력, 직업 등 다양한 정보를 검토해서 선정합니다. 규모는 닐슨이 약 43백여 가구로 알려졌고, TNMS4천여 가구로 알려졌습니다.


https://pxhere.com/ko/photo/949763



 표본가구로 선정되면 TV피플 미터기라는 시청률 측정 장치를 부착해야 합니다. 또한, 피플 미터기가 TV를 보는 가구원의 성별과 나이를 파악할 수 없으므로 일반 리모컨과는 다른 핸드셋이라는 리모컨을 사용해서 TV를 볼 때마다 가구원별 고유번호를 입력해줘야 합니다.


(시청률 측정을 위한 장비)


 위와 같은 과정을 거쳐서 피플 미터기가 데이터를 수집하여 각 업체로 데이터를 전달하고, 업체에서는 데이터를 종합해서 시청률을 산출합니다. 즉, 시청률이라는 것은 각 업체에서 선정한 표본가구에서 본 수치이고, 그 외의 시청자들은 해당하지 않습니다. 이 말은 표본가구에 해당하지 않는 가구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프로그램의 시청률을 높이겠다고 본방송을 사수해봤자 의미가 없다는 말입니다.


 여기까지 시청률 조사 방법에 관해서 간략히 알아봤는데, 부정확한 방법입니다. 혹자에 따르면 업체에서 표본가구에 금전적인 보상이나 상품을 제공한다고는 해도 옆에서 계속 관찰하지 않는 이상 표본가구에서 업체가 정한 규칙을 제대로 따르고 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또한, 스마트폰 등의 등장으로 TV를 보는 가구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 TV를 통해서만 시청률을 집계하는 일은 대중이 정말 그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는지를 정확히 아는 방법이 아니라는 겁니다.




 그래서 여러 업체에서는 다양한 방법으로 대중이 프로그램에 얼마나 관심을 두고 있는지 파악할 수 있는 지표를 만들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CJ E&M과 닐슨코리아에서는 2012년부터 콘텐츠 파워 지수(CPI)라는 것을 개발해 프로그램의 화제성과 관심, 몰입도 등을 점수화해 평균을 산출하고 있고, MBC에서는 CAMI, KOBACO에서는 PEI, 소셜 업체에서는 Social Rating 등의 지표를 산출하고 있습니다.


 근데 꼭 시청률을 산출해야 할까요? 시청률이 프로그램 제작자에게 살생부인 이유는 시청률이 높아야 광고가 많이 붙고,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광고주에게 광고를 얻기 위해서는 프로그램을 시청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고, 어떠한 사람이 보는지를 알려줘야 합니다. 그래서 방송사에서는 시청률 조사기관에 돈을 주고 의뢰합니다. 시청률 조사로 어떻게 수익을 낼 수 있을지 의문을 품은 사람이 있을 텐데, 이런 이해관계가 얽혀있습니다. 재밌지 않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