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증은 정말 함부로 버리면 안 될까?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등을 이용해서 결제하면 영수증을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결제하면 카드단말기는 영수증을 자동으로 출력하는데, 점원은 고객에게 영수증을 가져갈 거냐고 물어봅니다. 그러면 대부분 사람이 버려달라고 하는 게 점원과 고객의 일반적인 대화 패턴입니다.




 근데 이와 관련해서 영수증은 함부로 버리면 안 된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버릴 거면 영수증을 찢어서 내용물을 파악할 수 없도록 한 다음에 버리라고 하는데, 영수증을 보면 딱히 문제 되는 내용은 없어 보입니다. 도대체 영수증으로 뭘 할 수 있다고 함부로 버리면 안 된다는 걸까요?


 이런 이야기를 들어봤어도 많은 사람이 영수증을 점원에게 그냥 버려달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줄곧 해왔음에도 문제가 발생한 적은 없었을 겁니다. 그런데도 영수증을 함부로 버리지 말라는 이유는 영수증에 나온 16자리의 카드 일련번호 노출 위험 때문입니다.


 근데 영수증에 나온 카드의 일련번호는 일부 번호에 *(별표)로 마스킹 되어있습니다. 따라서 다른 사람이 영수증을 본다고 하더라도 카드의 일련번호를 알 수 없습니다. 문제는 같은 카드로 결제한 영수증이 여러 장 모인 경우인데, 카드사마다 일련번호에 마스킹하는 위치가 제각각입니다.


(충분히 16자리의 일련번호 유추 가능 ⓒGS칼텍스 미디어허브)



 즉, 같은 카드로 결제한 영수증이 여러 장 존재한다면 16자리의 카드 일련번호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물론 카드의 일련번호를 아는 것만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카드 없이 일련번호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카드의 유효기간도 알아야 하고, 때에 따라서 CVC 번호도 알아야 합니다.


(마스킹 위치가 다르고, 카드의 유효기간이 기재 ⓒ컨슈머리서치)


 보통 영수증에는 유효기간과 CVC 번호가 나오지는 않는데, 카드 단말기에 따라서 유효기간도 함께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컨슈머리서치에서 조사한 내용에 따르면 1천 장의 영수증 중 13장에서 유효기간이 함께 나왔다고 합니다.


 정리해보면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내가 버린 영수증을 수거해가지 않으면 웬만하면 문제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다만, 영수증을 따로 모아두는 사람이 많은데, 모았던 영수증을 한꺼번에 묶음으로 버릴 때는 충분히 위험할 수 있습니다.




 근데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려면 마스킹한 위치를 통일하면 되지 않았을까요? 원래는 2008년 여신금융협회에서 카드 정보 유출을 예방하기 위해 서드 레인지(Third range)라고 불리는 9~12번째 번호를 가리도록 했습니다. 다만, 강제하는 사항이 아니어서 카드사마다 다른 곳을 가리는 것이고, 덕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여지를 남겼습니다.


  영수증을 만지면 건강에 안 좋다?



 영수증을 만지면 건강에 안 좋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어봤을 겁니다. 이런 이유로 영수증을 받지 않고 버려 달라는 사람도 많은데, 영수증을 맨손으로 만지면 내분비계 장애를 유발하는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 A(Bisphenol A)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20185월 서울대 보건대학원 최경호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영수증을 맨손으로 만지면 체내의 비스페놀 A의 농도가 2배가량 높아졌다고 합니다. 반복해서 만질 때는 내분비계의 호르몬 이상으로 여러 질병에 걸릴 수 있다고 경고했고, 직업 특성상 영수증을 자주 만지는 사람이라면 얇은 장갑을 끼는 것을 권장했습니다.


 이런 문제점 때문에 BPA 유사체인 BPS를 사용하는 업체도 있는데, 미국 환경청(EPA)에 따르면 BPSBPA만큼 유해할 수 있으므로 대안은 아니라고 합니다. 따라서 궁극적으로는 종이 영수증에서 전자 영수증으로 대체해서 건강과 환경을 모두 챙기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합니다.



Copyright. 스피드웨건. (유튜브 등 불펌 금지)


  ↓ 클릭하면 재생목록 (유튜브 채널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