귤을 많이 먹으면 피부가 노래진다?


 10월에서 1월까지는 귤의 제철로 귤의 제철이 오기만을 기다린 사람이 정말 많을 겁니다. 새콤달콤한 맛이 일품인 귤은 먹기도 편하고, 뒤처리도 수월합니다. 또한, 손을 이용해 껍질을 제거하면 되므로 까는 재미도 있습니다. 덕분에 귤은 과일 중에서 소비량이 특히 많은 편입니다.


귤

(귤이 2개면 뀰)



 근데 이런 귤을 너무 많이 먹으면 피부가 노래진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신가요? 경험해본 사람도 있을 텐데, 귤의 하루 권장량은 2~3개 정도입니다. 하지만 귤의 특성상 계속 먹게 되므로 하루 권장량 이상으로 섭취하는 경우가 많고, 거울을 봤을 때 피부가 노래진 것을 보고 당황하게 됩니다.


(먹다 보면..)


 피부가 노래진 이유가 뭘까요? 귤은 카로틴이라는 적황색의 카로티노이드계 색소물질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카로틴은 귤뿐만 아니라 당근, 고추 등에도 들어있는데, 당근과 고추는 카로틴의 종류와 농도에서 귤과 다르므로 노란색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귤 피부 노랗게

(귤의 저주에 빠지다)



 귤을 먹으면 카로틴 성분이 혈액을 타고 전신으로 퍼지면서 피하지방에 축적됩니다. 그리고 축적된 카로틴이 피부를 노랗게 만드는데, 이를 카로틴혈증이라고 합니다. 카로틴혈증의 상태에서는 각질이 많은 신체 부위(손바닥·발바닥 등)나 피부가 얇은 신체 부위(눈꺼풀)는 다른 신체 부위보다 더 노랗게 보입니다.


황달
(황달)


 귤을 먹어서 피부가 노랗게 됐다면 건강과 관련해 염려하지 않아도 되지만, 간혹 카로틴혈증을 황달과 오해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카로틴은 눈의 흰자까지는 침투할 수 없으므로 비교를 위해서는 흰자를 확인해주면 됩니다. 노랗게 변한 피부의 색이 다시 원래 색으로 돌아오기까지는 짧게는 몇 시간, 길게는 2~3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리므로 참고해서 먹길 바랍니다.


  귤껍질을 건강에 좋다?



 귤을 먹을 때 보통 껍질은 버립니다. 근데 귤껍질에 과육보다 더 많은 영양분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신가요? 비타민 C는 과육보다 3배 이상 많고, 혈관조직을 튼튼하게 해주어 혈압과 콜레스테롤을 낮추어 주는 성분도 과육보다 2배 이상 많습니다.



 다만, 이용하는 방법을 잘 몰라서 버려지고 있는데, 대부분 가정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은 차로 끓여 마시는 방법입니다. 껍질을 햇볕에 건조해서 물과 함께 끓여 마시면 되고, 건조하기 전에는 껍질을 잘 씻어준 다음에 해야 합니다.


  과육에 붙은 하얀 속껍질



 귤을 먹기 위해 껍질을 까면 과육 겉면에 하얗게 덕지덕지 속껍질이 많이 붙어 있습니다. 보통은 무시하고 그냥 먹는 편인데, 너무 많이 있는 경우에는 쓴맛이 나므로 일부 제거하고 먹는 사람도 있습니다. 근데 이 부분은 앞서 알아본 껍질처럼 건강에 좋습니다.



 일단 이 속껍질의 이름은 알베도라고 합니다. 알베도에는 헤스페리딘이라는 피토케미컬이 풍부하게 있는데, 피토케미컬은 제7의 영양소로 주목받는 물질로 인체에서 항산화 작용을 하고, 세포 손상을 억제해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헤스페리딘은 혈관을 튼튼하게 해주고, 비타민C와 식이섬유 등이 풍부하게 들어있으므로 신진대사에 도움을 주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기능이 있으므로 건강을 위해서 껍질까지만 제거하고, 속껍질은 함께 먹는 게 좋습니다.

Copyright. 스피드웨건. (유튜브 등 불펌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