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음료, 김 안 빠지게 하는 방법은?


 탄산음료는 톡 쏘는 목 넘김이 매력적인 음료입니다. 근데 탄산음료의 톡 쏘는 맛은 개봉 후 얼마간의 시간 동안만 유지할 수 있고, 시간이 지나면 톡 쏘는 맛이 사라지면서 설탕물처럼 변합니다. 사람들은 이때 탄산음료에 김이 빠졌다고 표현하는데, 탄산음료의 탄산을 오랫동안 유지할 방법은 없을까요?




 탄산음료는 마시는 물에 식품첨가물 등을 첨가하고, 탄산가스를 주입한 음료입니다. 대표적으로 코카콜라, 펩시, 사이다 등이 있고, 탄산음료는 슈퍼, 자판기, 편의점 등 어디서든 쉽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다양한 사람의 기호에 맞춰 판매하기 위해 캔 형태가 있고, 캔의 용량이 적다고 생각하는 소비자를 위해 중간 사이즈인 조그마한 페트병 형태도 있습니다. 그리고 여럿이 나눠 마실 수 있도록 만들어진 큰 페트병 형태도 있습니다.


 탄산음료의 수명은 밀봉된 상태의 음료를 개봉하고 나서부터입니다. 문제는 한 번에 마시기가 어려운 큰 페트병 용기의 탄산음료인데, 오랫동안 놔두고 조금씩 나눠 마십니다. 이때는 뚜껑을 꽉 닫아놔도 미세한 공간으로 공기와의 접촉이 발생하면서 탄산이 빠집니다.



 탄산이 빠지는 시기를 정확히 파악할 수는 없고, 보관 방법과 보관 상태 등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그래서 이번 포스팅에서는 탄산음료의 탄산을 조금이라도 오랫동안 유지하는 방법을 알아보려고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탄산 빠지는 이유부터 알아야 합니다.



 탄산음료는 고압의 탄산가스가 음료 속에 녹아있는 상태입니다. 인위적으로 만든 비정상적인 상태로 뚜껑을 개봉하면 내부 기압이 낮아지면서 탄산가스가 외부로 빠져나갑니다. 1.5L 페트병을 처음 개봉할 때는 탄산음료가 뚜껑에 근접할 정도로 가득 찬 상태이고, 그 위 공간은 탄산가스로 채워져 있습니다.



 그래서 뚜껑을 개봉하면 공간을 채우고 있던 탄산가스가 빠지면서 소리가 나는 겁니다. 개봉하고 컵에 따라서 마신 뒤 뚜껑을 다시 밀봉하면 공간이 더 커지는데, 시간이 지나면 탄산음료에 녹아있던 탄산가스가 기체가 되어 다시 공간을 채웁니다.




 그리고 다음에 또 음료를 마시기 위해 개봉하면 공간에 차있던 탄산가스가 빠져나가고, 다시 밀봉하면 공간은 또 커지고, 다음에 또 개봉하면 더 많은 탄산가스가 빠집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그 빈공간을 최소화하는 방법이 있는데인위적으로 페트병을 찌그러트려 부피를 최소화하는 겁니다(압력). 그리고 밀봉된 상태에서 미세한 공간으로 탄산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거꾸로 세워놓는 것도 좋습니다.



 다음으로 오랫동안 혼자 마시고자 한다면 조그마한 페트병 몇 개에 콜라를 옮겨 담아서 보관하는 방법도 있고, '탄산키퍼(위 사진 참고)'라고 탄산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하는 아이디어 상품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그리고 탄산가스는 상온에서 용해도가 떨어집니다. 그래서 외부에 놓고 마시면 탄산이 더 빨리 빠져나가므로 남은 탄산음ㄹ는 냉장고에 보관해줘야 합니다. 또 탄산음료를 흔들거나 냉장고 앞부분에 보관해서 움직임이 많아지게 하면 탄산이 더 빨리 빠지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무엇보다 빨리 마시는 방법이 최선입니다.



 끝으로 김빠진 콜라는 마시는 용도가 아니어도 여러 곳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녹슨 물건을 담가뒀다가 닦으면 잘 닦이고, 화장실 변기나 세면대에 부어놨다가 청소해도 좋습니다. 그리고 유리창이나 거울 등을 닦을 때도 좋다고 합니다.

Copyright. 스피드웨건. (유튜브 등 불펌 금지)


  ↓ 클릭하면 재생목록 (유튜브 채널 구독★)